배고프니깐2016.12.01 07:30


같은 가격 하지만 맛은 천지차이. 오전에 순천만습지 근처에서 먹었던 꼬막정식과 확연히 다른 맛을 보여준 곳이다. 그저 그런 평범한 고깃집이라고 생각했는데, 커다란 실패를 맛 본 후라서 그런가 반찬 하나하나 다 좋았다. 달큰한 돼지갈비찜이 매력적인 전남 순천에 있는 순천만 외식1번가이다.



순천에 오면 밥집은 언제나 너님(남도를 함께 여행하는 여행지기)이 선택을 한다. 이번에도 너님이 즐겨 찾는 곳이다. 순천과 돼지갈비찜의 연관관계는 모르지만, 남편분과 자주 찾는 곳이라고 하니 믿음이 간다. 



서울로 가야 하는 KTX시간 때문에 늦은 점심 또는 이른 저녁을 먹어야 해서, 언제나 한산한 시간에 식당에 도착을 하게 된다. 



처음 왔으니, 메뉴 선택은 와본 적이 있는 너님이 하는 걸로... 올때마다 양념갈비찜(2인, 소, 28,000원)을 드신다고 해서, 그걸로 주문을 했다. 순한맛, 매운맛을 정할 수 있다고 하니, 매운맛으로 선택했다. 공깃밥은 따로 주문하라고 해서, 2개 주문 완료.



잠시 후, 기본 상차림과 함께 양념갈비찜(돼지갈비찜)이 나왔다.



같은 소스로 만든 샐러드가 왜 2개나 나왔지 했는데, 요 연근샐러드 애피타이저로 끝판왕이었다. 연근을 한입 깨무는 순간, 입안 가득 퍼지는 상큼한 육즙(?)으로 인해 기분까지 좋아졌다. 아삭상큼, 아삭상큼, 식감에 이어 맛까지 고작 샐러드 하나가 사람을 들었다 놨다 했다. 



남도는 이래야 하는법. 왠만하면 젓가락이 가지 않는 콩나물무침까지 다 맛깔나고 좋았다.



코다리 찜이다. 한마리를 떡하니 다 주다니, 남도 인심 겁나 좋다.



이거 하나만으로도 밥 한공기 뚝딱할 거 같은데, 고작(다른 곳에서는 돈을 받고 팔 거 같지만^^) 밑반찬일 뿐이다.



오늘의 주인공, 양념갈비찜이다. 과일과 야채로 만든 특제 양념장에 숙성시켜 달콤하고 맛있는 돼지갈비찜이란다.



갈비는 모르겠고, 우선 찜닭에서 봐왔던 네모난 당면에 시선이 쏠렸다. 달큰한 양념을 완벽하게 흡수한 당면, 안 먹어봐도 그 맛이 그려진다.



순천은 한우만 좋은 줄 알았는데, 돼지고기도 좋나보다. 두툼한 돼지고기가 당면 아래 잔뜩 숨겨져 있다. 돼지고기와 비슷한 크기인 무와 감자도 함께 숨어 있다.



헤치고 나아가 끝내 먹으리라~



고기보다 당면이 먼저. 당면이 넙대대하고 굵다 보니, 쫄깃함과 탄성이 살아 있다. 그래서 호로록보다는 꼭꼭 씹어줘야 한다.



어느정도 당면이 사라졌다면, 고기에 집중할 차례다.



그냥 고기만 먹는 것보다는 달큰하고 짭조름한 양념갈비찜이니 밥과 함께 먹는게 더 좋다. 그나저나 매운맛으로 주문했는데,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아무래도 갈비찜의 달달함이 강해서 매운맛이 느껴지지 않았던 거 같다.



뜨거운 밥에 돼지갈비찜 한 덩어리. 무슨 말이 필요할까? 밥도둑 등장이오~



다소 수고스럽지만, 먼저 양념에 밥을 거칠게 비빈 후, 고기를 올려 먹어도 좋다.



돼지갈비찜이니, 갈비도 있다. 뼈를 잡고 가볍게 한바퀴를 돌리면, 부드러운 갈비살만 입 안에 남는다. 그런 후에 밥과 함께 먹어주면 끝이다.


남은 양념에 볶음밥은 필수 코스인데,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시도조차 하지 못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양이 많은게 아니라, 당면때문이 아닌가 싶다. 당면을 포기하고 고기부터 먹었더라면, 볶음밥까지 다 해치울 수 있었을텐데...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디저트로 마셨던 식혜, 고것이 참 맛났다. 디저트는 셀프였기에, 직접 담았는데, 개인적으로 식혜에 있는 밥을 싫어해서 식혜만 담았다. 이렇게 먹으면 안된다는 걸 알지만, 결국 한잔 더를 외치면서 남김없이 깔끔하게 다 마셨다.





관련글

2016/10/14 - [전남 순천] 나눌터 - 다람쥐야 미안해~

2016/09/29 - [전남 순천] 명품관 - 진짜 명품 한우구나!!

2016/09/13 - [전남 순천] 아랫장 시장통짜장 - 역시 방송을 다 믿으면 안되는구나!!

2016/08/26 - [전남 순천] 벽오동 - 슴슴한 반찬과 보리밥 (feat. 동동주)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