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12.13 07:30


중국요리 중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건, 양장피다. 물론 전가복같은 비싼 요리도 좋아하지만, 자주 먹을 수 없는 음식이므로 패스. 양장피, 탕수육, 깐풍기, 팔보채, 유산슬 중에서 고르라고 하면, 단연코 양장피다. 함께 나오는 겨자소스를 조절하지 못해, 언제나 코를 잡고 먹어야 하지만 그 맛땜에 더 찾게 되는 거 같다. 다른 요리에 비해 기름이 덜 들어갔기에, 다욧 음식이 아닐까 하는 그런 어처구니 없는 생각을 가끔 하기도 한다. 고로 중저가 중국요리 중 양장피가 젤 좋다. 개봉고가차도 아래에 있는 곳, 차이나쿡이다.



식사로도 훌륭하고, 안주로도 훌륭한 중국요리. 어느 중국집을 가도, 식초 팍팍 추가한 단무지에 알싸한 양파는 동일한 기본찬이다. 여기에 자차이가 나오는 곳도 있지만, 차이나쿡은 없다. 참, 차이나쿡은 배달을 하지 않는 곳이다. 검색을 해보니 차이나쿡 00점으로 나오지 않아 체인점은 아닌 거 같은데, 개봉동을 포함해 신림, 양평, 송파 등 같은 이름으로 영업중인 곳이 많이 나온다.



아주 잠깐, 손님이 없을때 찍은 모습. 밤 12시까지 영업을 한다고 한다. 테이블 옆으로 3~4개 룸이 있다. 조용히 남들 눈치 안보고 편안하게 먹고 싶다면, 방으로...



리필은 셀프인 거 같은데, 달라고 하면 갖다 준다. AI(조류인플루엔자)때문일까? 닭고기 원산지가 브라질이다. 그동안 탄핵으로 인해, 다른 뉴스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 지금 수도권 전역에 AI가 비상이라고 하던데, 없어져야 할 닭은 여전히 무탈하고 애꿎은 닭들이 고생하는 거 같아서 안타깝다.



탕수육을 먹자고 들어갔는데, 간사한 내 입이 고른 메뉴는 양장피(25,000원). 왜 그리도 양장피를 좋아하는지 참 일관적인 거 같다. 함께 나온 겨자소스는 무조건 다 넣고 비벼야 하는줄 알았다. 하지만 몇번에 걸쳐, 엄청난 코 수난을 당했기에, 이제는 안다. 다 넣는게 아니라, 간을 보면서 추가하면 된다는 걸 말이다. 식당에 따라, 겨자소스 농도가 다르므로, 양 조절은 처음에는 1/2정도 넣고 맛을 본 후에 더 추가하면 된다. 



중국식 구절판같은 양장피. 원래 구절판은 밀전병에 싸먹어야 하는데, 양장피도 쌈을 싸서 먹으면 어떨까? 한번도 먹어본 적은 없지만, 왠지 밀전병, 라이스 페이퍼 그리고 또띠아에 싸서 먹으면 좋을 거 같은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 든다. 다음에 도전해 봐야지.



양장피를 새우 옆에 있는 해파리로 착각하기도 하는데, 양장피는 가운데 볶아서 나온 곳에 들어 있다. 



오른쪽에 곤약처럼 투명하게 보이는 무언가가 있는데, 그게 바로 양장피다. 송화단은 양장피 양념과 함께 먹는  것보다는 겨자소스만 살짝 찍어 먹는걸 좋아하기에, 절대 섞지 않는다.



잘 섞어서 아삭아삭 맛깔스런 식감을 즐기면서 먹으면 된다.



서비스로 나온 짬뽕국물. 서비스라서 무시하면 안된다. 왜냐하면 미리 만들어 놓은 국물은 아니라, 바로 만들어 나온 국물이기 때문이다.



면이 생각나는 짬뽕이 아니라, 술국같은 짬뽕이다. 



역시 마무리로는 밥이 최고다. 밥알이 기름에 코딩되어 있는 그 느낌을 즐기고자, 가장 기본적인 볶음밥(5,000원)으로 주문.



고소하니 그냥 먹어도 좋은데, 여기 짜장이 은근 괜찮다. 원래는 볶음밥을 짜장에 비벼서 먹는 걸 좋아하지 않지만, 이번에는 비벼야겠다. 왜냐하면 볶음밥에 기름이 많아, 느끼하기 때문이다.



양장피에 남아 있던 새우를 올려 찍은 나름 설정샷. 짜장이 좋으니, 다음에는 짜장면 먹으로 슬쩍 가야겠다. 


겨울에는 과메기에 도루묵에 대방어까지 바다에 사는 녀석들이 넘쳐나지만, 중국요리는 계절에 상관없는 음식이니 언제 먹어도 좋다. 그 시작은 시원하고 가벼운 칭타오와 함께라면 더 좋다. 여기에 녹색이를 살짝 가미해서 먹어야 더 좋다는 건, 비밀 아닌 비밀이다.





양장피 관련글

2016/03/23 - [대치동] 마담밍 - 팔보라조, 동파육, 꿔바로우, 양장피까지 많이도 먹었네~

2016/01/26 - [구로동] 상하이포차 - 이젠 중식도 포차에서 먹자!!

2014/02/21 - [목동] 금정 - 동네에서 중국요리를 맛보다!!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