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7.03.31 07:30


한줄에 천원했었던 김밥이 고급화 전략이니 뭐니 하면서 4줄을 먹을 수 있는 가격으로 고작 한줄만 먹을 수 있게 됐다. 여전히 한줄에 천원하는 곳도 있지만, 들어가는 재료의 퀄리티를 생각하면 솔직히 쫌 비싸더라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곳을 선택하게 된다. 그런데 김밥과 오뎅우동을 먹는데, 오천원짜리 한장에 천원짜리 4장을 더 내야 한다면, 망설여지게 된다. 분식치고는 너무 비싸서 그저 스쳐 지나갔던 곳,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점(신도림)에 있는 로봇김밥이다. 



로봇김밥 옆에 셰프밀이 있었다. 같은 값이면, 분식보다는 철판볶음이 더 나을 듯 싶어 매번 저곳으로 갔는데, 어라~ 매장이 사라졌다. 마스터키친이라고 마스터셰프 출신이 운영하는 곳이란다. 그런데 여기는 만원 한장으로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없다. 먹거리의 고급화 전략 좋긴 한데, 가격이 참 거시기하다. 이제는 맵고 짜고 자극적이었던 팟타이를 먹을 수 없으니, 그동안 지나다니기만 했던 로봇김밥으로 향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곳의 최대 단점은 음식모형이라고 생각한다. 고급진 분식집인데 모형만 보면 그리 고급져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음식을 싸고 있는 비닐루(랩)를 제거하면 그나마 나을 거 같은데, 모형만 보면 먹고 싶다는 생각이 전혀 안든다.



이번에는 모형에 눈길을 주지 않고 요 안내문을 유심히 쳐다봤다. 내가 까칠양파인데, 넌 까칠김밥이구나. 까칠 대통합을 위해서라도 그냥 지나가면 안될 듯 싶다.   까칠(현미쌀로 만든 김밥)의 의미는 전혀 다르지만, 까칠은 까칠이니깐. 여기도 그렇고 000김선생도 그렇고 고급진 분식집에 가면 무첨가를 강조한다. 대체 단무지에 얼마나 많은 첨가제가 들어 있기에 저럴까 싶다. 다른 곳에 비해 간이 심심하다고 하니, 요건 참 맘에 든다. 



김밥 종류가 참 많다. 하지만 어느 곳을 가나 주로 참치김밥을 선택하기에 이번에도 역시 참치김밥인데, 와사비가 들어 있는 김밥과 없는(디럭스참치김밥) 김밥이 있다. 일반 와사비가 아니라 생와사비라고 하니, 요걸로 결정.



주문을 하려고 하는데, 신메뉴 출신기념으로 할인을 한단다. 그렇다면 더건강한어묵우동 더하기 생와사비참치마요김밥으로 결정.



두둥~ 나왔다.



우선 더건강한어묵우동부터, 딱 봐도 제00당 삼호어묵인 거 같다. 어묵만 있는 줄 알았는데, 커다란 유부가 하나 들어가 있다. 근데 우동인가? 어묵탕인가? 



어묵 밑에 숨어 있던 우동 발견. 



국물이 진해보여서 짜지 않을까 싶었는데, 심심까지는 아니지만 확실히 다른 곳에 비해 간이 약하긴 하다. 간이 강하면 언제나 맹물을 넣어서 먹었는데, 굳이 그럴 필요는 없을 거 같다. 



생와사비참치마요 김밥. 실물이 모형보다 백만배 낫다. 역시 모형을 빼던가, 바꿀 필요가 있어보인다.



김밥에 단무지도 중요하지만, 계란말이도 참 중요하다. 그런데 없다. 대신 게맛살이 통으로 들어가 있다. AI때문에 그렇단다. 참치와 당근, 오이, 우엉 그리고 단무지와 게맛살이 있다. 확실히 요즘 김밥은 밥이 적고, 밥보다는 속재료가 더 많다. 밥에 비해 사시미가 커다란 초밥도 그렇고, 김밥도 그렇고, 대체 밥이 무슨 죄를 졌다고 이렇게 천대를 받아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 현미쌀로 만들었다고 하더니, 밥이 독특하긴 하다. 그런데 양이 적으니 불편할 정도의 까칠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그냥 좀 과한 꼬두밥 느낌 정도.



김밥에 있어 꼬다리는 사랑이자 진리. 좀 더 많이 삐져나와 있었음...



우동은 우동대로, 김밥은 김밥대로 각각 먹어도 좋고, 함께 먹어도 좋고, 다 좋다. 그런데 와사비 김밥인데 생각보다 와사비가 강하지 않다. 더 넣어달라고 말을 했어야 했는데, 아쉽다.



그리하여 와사비를 추가로 더 달라고 했다. 어묵과 함께 먹어도 좋고, 약했던 김밥에 더 올려서 먹어도 좋고, 그저 와사비 하나만을 추가했을 뿐인데 맛이 확 산다. 덜어내고 먹을 생각으로 와사비를 과하게 올려 사진을 찍었다. 머리로는 덜어내고 먹어야지 했는데, 순간 뭔 생각에 빠졌는지 그냥 저상태로 먹었다. 음~ 괜찮은데, 다음에는 와사비를 더 넣어서 먹어볼까나 하고 생각하는 순간, 왔다. CG처리를 했다면, 코와 귀에서 하얀 연기가, 눈에는 눈물이 찔끔. 순간의 선택이 어쩌고 저쩌고 하더니, 순간의 선택으로 인해 빙구됐다. 


양과 질... 나의 선택은? 분식은 왠지 질보다는 양이어야 할 듯 싶다. 값도 저렴하고 여기에 푸짐함까지 분식에 대한 나의 생각이다.





관련글

2017/02/27 - [신도림] 신승반점 - 고추짬뽕, 두번은 못 먹겠다!! in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