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7.05.30 07:30


왠지 체인점보다는 본점이 뭐가 나아도 나을 듯 싶어 갔는데 모르겠다. 앞으로는 본점도 체인점도 아니 갈 듯 싶다. 명동교자 대신 선택한 명동할머니 국수 본점이다.



명동에 가면 언제나 가는 곳이 있다. 특히 혼밥을 할때면, 항상 가는 곳, 명동교자다. 늦은 오후에나 가야 줄 서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는데, 이번에는 12시땡 하고 가니, 역시나 엄청나다. 뙤약볕 아래 명동교자 앞에는 어마어마한 줄이, 아무리 먹고 싶다고 하지만 저기에 동참하고 싶은 생각이 1도 들지 않았다. 뭐 먹지, 뭐 먹을까, 여기저기 간판만 보고 걷다보니, 명동 할머니 국수 본점 앞에 도착을 했다. 명동할머니 국수, 여기저기 다니면서 식당을 참 많이 봤는데, 본점은 처음이다. 솔직히 이런 곳에 본점이 있을거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좁다란 골목 안에 있는 작은 식당이 명동할머니 국수 본점이라니, 명성에 비해 본점이 참 소박하구나 했다.



바쁜 점심시간이니 어딜가나 사람이 많을터, 후다닥 먹고 경기도 하남으로 이동을 해야 하니, 이럴때 국수가 제격이다. 딱히 갈만한 곳도 없으니, 걍 들어갔다.



밖에도 주방이 있던데, 메인 주방은 여기인가 보다. 실내는 사람들이 많아 사진을 찍지 못했다. 그냥 여느 분식집 같은 분위기다. 



국수집인데 메뉴가 어머어마하다. 아침 특선으로 북어콩나물해장국도 있고, 국수집 + 분식집 + 일반 식당을 합친 거 같다. 두부국수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 국물국수보다는 비빔국수를 좋아해서 비빔국수(5,000원)를 주문했다. 명동교자 칼국수가 8,000원이던데, 그에비해 할머니국수는 가격이 참으로 착하다.  



테이블에 있는 단무지와 김치. 회전율이 높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뚜껑을 덮어두면 어떨까 싶다. 



다른 반찬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콩나물무침과 가지무침 그리고 국수가 빠진 두부국수용 국물이 나왔다. 밥을 주문할 경우에는 똑같은 국물인데 국수가 들어가 있다. 그래서 옆테이블 남성분은 제육볶음을 주문했나 싶다. 밥도 먹고 국수도 먹을 수 있으니깐.



그냥 연한 순두부국처럼 보이는데, 숟가락으로 휘휘 저으며,



안에 있던 양념장이 풀어지면서, 간장맛이 나는 국물로 변신하다. 멸치 육수맛이 느껴지는 거 같긴 한데, 너무 옅어서 잘 모르겠다. 그냥 간장맛 나는 순두부국같다.



패스트푸드점도 이보다 빠를 수는 없을 거 같다. 아직 국물 양념장을 풀지도 않았는데 벌써 비빔국수가 나왔다. 국수가 이렇게나 빨리 만들 수 있는 음식이었나 싶다.



비빈 후에 양념을 고명으로 얹어서 나온 비빔국수. 그런데 면이 소면은 아닌거 같고 중면인 듯 싶다. 



그런데 아무리 중면이라도 너무 오동통하다. 혹시? 설마?



그렇다. 주문 후, 바로 면을 삶아서 만든게 아니라, 미리 삶은 면으로 만든 거 같다. 그렇다면 중면이 아니라 소면? 알단테까지 바라지는 않더라도, 어느정도 쫄깃함은 남아 있어야 하는데, 없어도 너무 없다. 진 밥도 싫어하고, 푹퍼진 라면도 싫어하는데, 불은 면이라니 이거 참 난감하다. 정말 후루룩, 후루룩 그냥 넘어간다. 



그래도 남김없이 다 먹었다. 왜냐하면 너무 배가 고팠기 때문이다. 시장이 반찬이라더니, 극심한 배고픔은 모든걸 다 이겨낸다. 


단짠 비빔국수에 불은 면, 한번은 몰라도 두번은 못 먹겠다. 그럼 다시 명동교자로 가야 하는데, 거기는 언제쯤 줄을 서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먹을 수 있을까? 요즘 명동이 한산해졌다고 하던데, 그 말도 다 옛말인 거 같다. 만약에 어쩔 수 없이 또 가게 된다면, 국수집이지만 국수대신 밥을 선택할 듯 싶다.





관련글

2015/10/29 - [명동] 명동교자 - 불고기 맛이 나는 칼국수!!

2016/10/19 - [충무로] 만나 손칼국수 - 5월에 콩국수로 다시 만나~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