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7.06.19 12:53


너무 멀어서 올 일이 없다고 말했던 후배가 목동에 왔다. 여기까지 왔으니, 맛난 걸 사줘야 하는데, 아~ 맞다. 갈만한 곳이 있다. 두툼한 광어회가 괜찮다고 이웃블로거 9jung님이 소개했던 그곳이 생각났다. 어차피 가고 싶었던 곳이었으니, 여기로 가야겠다. 목동역 근처에 있는 횟집 대포항이다.



2kg이상 대광어를 취급한단다. 동네횟집인데 나름 퀄리티를 따지고 있나보다. 믿을만한 분의 추천이니, 볼 것도 없이 안으로 들어갔다. 



손님이 많구나 했는데, 주인장왈, 많지 않은거란다. 안쪽 둥근테이블에 빈자리가 있어 자리에 앉았다.



여느 동네에 있는 작은 횟집이라고 생각했는데, 주방을 지나 공간이 또 있다. 생각보다 넓구나 하면서, 자리에 앉았다.



어차피 광어회를 먹을건데, 바로 주문을 해도 되지만, 혹시나 싶어 메뉴판으로 시선을 고정. 둘이 먹을거니깐, 국내산 광어 소(27,000원)와 만들어 먹는 날치알 주먹밥(3,000원)도 주문했다.



주문 후 바로 나온 기본찬. 



미역국부터, 음... 거의 안 먹어봐도 모르겠다. 어차피 미역국이니,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을 듯 싶다.



번데기도 그닥, 삶은 소라는 초고추장과 먹으면 괜찮고, 줄기콩도 딱히 그닥. 그런데 고둥? 다슬기? 있는 힘껏 빨아들이면, 안에 숨어 있는 내용물이 쏙하고 빠져나온다. 들인 노력에 비해 양이 너무 적어서 먹어도 먹어도 절대 배부르지 않을 거 같지만, 먹는 재미가 있으니 둘이서 계속 쪽쪽거리면서 흡입했다. 



북어는 아닌거 같고, 코다리란다. 인심도 후하지, 한마리가 통째로 나왔다. 



코다리 자체에 간이 되어 있어서 그런지, 양념이 과하지 않다. 짜지 않고, 맵지 않고 담백하니, 자꾸만 손이 간다. 



횟집에 왠 주먹밥? 주인장 왈, 동글동글하게 만들어서 광어를 올려 초밥처럼 먹으면 좋단다. 주먹밥은 매운닭발이라고 생각했는데, 광어회랑도 어울릴까? 



먹기 좋게 한입 크기로 만들어 놓고, 광어회가 나오길 기다렸다. 잠시후...



광어회 소 등장. 토실토실 두툼한 광어를 보니, 대광어만 사용한다는 게 맞나보다. 아~ 이래서 초밥으로 먹어도 된다고 했나보다. 



두툼, 쫄깃 그리고 기름진 맛까지, 광어회 먹을때 가장 먼저 손이가는 지느러미 살. 생각보다 많이 줘서 완전 좋았다.




간장과 와사비만 있으면 끝. 집에 있는 생와사비와 간장을 챙겨서 왔으면 참 좋았을텐데, 급만남이라 가져오지 못했다. 그래도 광어가 좋으니, 살짝 아쉬움은 있지만 나쁘지 않았다. 찰진 식감 사이로 퍼지는 기름진 맛은 녹색이를 마구마구 부른다.   



초밥으로 먹어도 좋을만큼 광어회가 두툼하니, 그렇게 먹기로 했다. 모양은 초밥이지만, 주먹밥으로 만들었기에 식초의 시큼함보다는 고소한 참기름맛이 너무 강하다. 그런데 은근 매력이 있다. 일반적인 초밥은 아닌데, 느낌이 나쁘지 않다.  



이번에는 깻잎에 고소한 맛을 줄이기 위해 와사비를 듬뿍 올려 나만의 초밥을 다시 만들었다. 이거이거 먹을수록 독특하다. 확실히 초밥은 아닌데, 만들어 먹는 재미때문인지 계속 이렇게 먹고 있는 중이다. 광어회가 두툼하니, 고소한 주먹밥과 함께 먹어도 절대 지지 않고, 끝까지 '나 광어요'라고 알려준다.



광어회가 토실토실하니 쌈을 싸서 먹어도 괜찮다. 이때는 초고추장보다는 막장이 좋다.



나와 다른 식성의 소유자. 그녀에게 회는 초고추장 맛일까? 암모니아 향을 죽이기 위해, 홍어를 저렇게 먹어본 적은 있는데, 광어는 아까비~



이날 베스트는 광어회보다는 다슬기인 거 같다. 리필까지 해서 먹고, 조금 남았기에 포장해달라고 하니, 양이 적다면서 더 담아 줬다. 종이컵으로 한가득 담아온 다슬기는 밤새 전투적으로 흡입하면서 다 먹어치웠다. 역시 배는 부르지 않았지만, 먹느라 엄청 쪽쪽댔더니 볼살이 빠졌다. 다이어트에 다슬기가 좋다고 하던데, 아무래도 먹는 방법때문에 그런 듯 싶다.


얇디 얇은 회보다는 토실토실 두툼한 회가 훨씬 좋다. 그냥 먹어도 좋고, 주먹밥과 함께 초밥으로 먹어도 좋고, 쌈에 싸서 먹어도 좋다. 중간중간 코다리찜으로 잠시 쉬었다 가고 좋고, 볼살이 많다면 다슬기로 다이어트를 해도 좋다. 다음에 또 가게 된다면, 이러면 안되지만, 아무래도 광어회가 아니라 다슬기땜에 갈 거 같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