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풍경/in seoul2017.06.30 07:30


길상사의 봄과 가을에 이어 이번에는 여름이다. 언제 가도 마음이 차분해지고, 편안해지는 곳, 길상사. 이른 감이 없지 않지만, 빨리 만나고 싶었다. 길상사 그리고 여름 그리고 연꽃이다.



연꽃은 자고로 물이 있어야 한다. 길상사에는 작은 연못이 하나 있다. 고로 길상사에서 연꽃을 보기 위해서는 지장전 아래 있는 작은 연못으로 가야 한다. 그런줄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작은 화분마다 연꽃이 가득이다. 일찍 온 탓에 연꽃보다는 봉우리가 더 많았지만, 연등이 사라진 자리를 연꽃이 채운 듯 싶다. 입구에서 부터 길상사의 여름은 연꽃이라는 걸 증명하듯이, 작은 화분마다 연꽃보다는 연잎이 만발이다. 



짧은 치마와 반바지를 입고 들어가면 안되니, 귀찮아도 랩스커트를 착용해야 한다. 알고 있기에, 더워도 긴바지를 입고 왔다.



연잎은 만발인데, 연꽃은 좀 더 기다려야 하나보다. 



대웅전 역할을 하고 있는 극락전. 봄에 오면, 색색의 연등으로 가득했던 이 곳이 지금은 연꽃이 주인공이다. 작은 화분 속에 있긴 하지만, 길상사의 여름은 연꽃이라는 걸 알리는데는 충분한 거 같다. 



좀 더 기다렸다가 올 걸. 만발한 연꽃을 보고 싶었는데, 연잎만 무성하다. 



수줍음.jpg 



넌, 일찍 일어났구나. 




봉우리만 있는 줄 알았는데, 그래도 참 다행이다. 



영차, 영차 힘내렴. 곧 활짝 핀 연꽃이 될테니...



네가 진짜 참이슬이구나.



연꽃은 잘못이 없다. 일찍 온 내탓이다. 



 

작은 호수가 있는 지장전 아래로 내려가는 중, 나도 모르게 셔터를 눌렀다. 그냥 느낌적인 느낌이 좋아서...



저 작은 호수 안에 연꽃은 딱 하나. 



욕심쟁이 우후훗.



길상사를 한번도 안 온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온 사람은 없을 듯 싶다. 여름 길상사는 처음인데, 녹색의 푸르름이 참 좋다.



많이 더울 거 같아서, 일찍 출발을 했더니, 우연찮게도 공양시간을 맞췄다.




발우공양은 아니더라도, 묵언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을텐데... 남을 탓하기 전에, 나부터 하자는 생각으로 묵언 수행을 했다. 어차피 혼밥이라서 자동적으로 묵언 수행을...



메뉴는 한가지 비빔밥이다. 콩나물 무침, 무생채. 얼갈이 배추무침, 표고버섯 볶음 그리고 밥과 고추장을 넣어 비비면 끝. 표고버섯을 넣고 끓인 된장국과 디저트로 바나나 반개. 젓가락은 필요없고, 숟가락만 있으면 된다. 



음식을 남기면 안되는데, 바나나 껍질은 도저히 못 먹겠다.



밥을 먹은 후라서 그런지, 나무그늘 아래서 수행보다는 낮잠을 잤으면...



길상화 공덕비. 요정 대원각을 법정스님에게 시주했던 고 김영한을 추모하는 비다.



법정스님을 모신 진영각으로 가는 길에 만난 이름모를 꽃.



어떤이의 꿈. 그들은 그 꿈을 이루었을까? 



뜨거웠지만, 햇살이 참 좋았던 6월의 어느날. 



봄에는 금낭화, 여름에는 이름모를 작은 보라색 꽃. 가을이 오면 꽃무릇으로 바뀌겠지. 꽃무릇이 만발했던 자리는 현재 잡초같은 풀만 잔뜩이다.  



꽃길만 걷자고 하더니, 그 길이 바로 여기구나. 



나팔꽃 종류인 듯 싶은데, 벌이 너무 많아서 가까이 다가가지 못했다. 



멋드러진 소나무 뒤에는 범종각이 있다.



답답했던 가슴이 길상사를 한바퀴 돌다보니, 어느새 싹 사라졌다. 



불교와 천주교의 만남인 길상사 관음보살상. 그리고 연꽃.



연꽃봉우리와 촛불.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을 켜야하는 일은 두번다시 없었으면 좋겠다.



길상7층보탑. 지난번 여수 향일암에서 빌었던 소원을 한번 더~




연꽃에 이어 수국이다.



수국은 달콤하다. 



어느 수국이 더 달콤할까? 꿀벌만이 답을 알고 있겠지.



다음달에 오면 활짝 핀 연꽃을 만날 수 있을 거 같은데, 아무래도 한번 더 와야할 듯 싶다. 


길상사의 여름은 더 고즈넉하고, 더 고요하고, 더 아늑하다. 따가운 햇살과 더위는 힘들지만... 이제 남은 건, 길상사의 겨울이다. 먼나라 이야기같지만, 올 겨울 함박눈이 내리면, 무조건이다.





관련글

2016/04/18 - 길상사 그리고 봄!! (까칠양파의 서울 나들이 ep49-2)

2016/09/14 - 길상사 그리고 가을 그리고 꽃무릇!! (까칠양파의 서울 나들이 ep49-3)

2015/09/25 - 길상사 - 요정 대원각 그리고 법정스님!! (까칠양파의 서울 나들이 ep49-1)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