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닥토닥~2014.09.09 07:30

 

풍선20071021 in 부천 판타스틱 스튜디오 (캐논 400D)

 

나 어릴적 풍선이라면....
빨간색, 초록색, 노랑색 색색의 촌스런 그런 풍선이었다.
사주세요라고 말하면 주먹이 먼저 내 앞을 가렸던 그런 시절의 풍선이었다.


 
요즘 아이들...
참 좋은 시절을 산다는 생각, 내가 어릴적 윗 세대들이 했던 생각이랑 똑같겠지.ㅎㅎ
그래도 요즘 아이들...
부럽다라는 생각이 든다.
풍선이라고 하면 늘 둥그런 모양의 풍선 밖에 몰랐던 나와는 달리, 참 이쁜 풍선들이 많으니 말이다.
뭐 생각해보면, 둥그런 풍선과 함께 길다란 풍선도 있었던거 같기도 하다.


 
이제는...
날 위해 풍선을 살만큼 그만한 능력이 됐지만, 날 위해 정말 살 수 있을까?? 내가 말이다.
샀다구 치자, 그걸 들고 다닐 수 있을까?? 사람들 많은 거리에서...


 
날 위해서 보다는 남에게 어떻게 보일까 걱정하는 그런 나이가 되었구나!! 나도 말이다.


 
아이같은 맘!!! 간직하고 싶어도 안되는 그만큼 묵은 때가 쌓인 내가 되었구나.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