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시선/영화2015.11.24 07:30



숨바꼭질를 시작으로 악의 연대기 그리고 더 폰까지, 손현주 = 스릴러가 됐다. 영화보다는 드라마 추적자에서 이 공식이 만들어 졌는지도 모르겠다. 미국에는 도망자 해리슨 포드가 있다면, 우리나라에는 진실을 파헤치는 인물, 손현주가 있다. 이 공식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영화 더 폰이다. 큰 화면으로 봤으면 더 좋았을텐데, 너무 작은 화면으로 보니 살짝 그 맛이 약해졌지만, 대신 볼륨을 최대치로 해서 사운드만큼은 영화관스럽게 봤다.



추적자에서 딸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는 아빠. 숨바꼭질에서 가족을 지키는 듬직한 아빠. 악의 연대기는 안 봐서 모르겠고, 더 폰도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은 아빠로 나온다. 1년 전 아내가 죽었다. 그리고 정확히 1년 후 죽었던 아내에게서 전화가 왔다. 1년 전 그녀가 1년 후 그에게 전화가 온 것이다.


전혀 현실적이지 않은 배경을 현실처럼 만들기 위해, 영화는 강력한 태양폭풍으로 통신장애라는 설정을 만들어 냈다. 과거 그녀만 현재 그에게 전화를 걸 수 있는 설정으로 말이다. 1년 전 아내가 아직 살아 있다. 그런데 나에게는 그녀가 죽은 시간과 과정이 다 메모가 되어 있다. 그럼 그 시간만 피하면 그녀를 살릴 수 있다. 그녀와의 통화로 인해 그녀는 살았다. 그런데 그녀가 다시 죽었다. 분명히 살렸다고 생각했는데, 그녀는 다른 시간대에 죽었던 것이다. 여기에 그녀를 죽인 범인은 바로 나다.


현재 손현주는 과거 아내로부터 진범의 존재를 알아내고 찾아 나선다. 더불어 과거 아내의 죽음도 막아야 한다. 2014년과 2015년, 다른 시간대이지만, 같은 시간대처럼 연결된 스토리는 굳이 이건 현재, 이건 과거로 나누지 않아도 될만큼 엄청난 몰입감을 준다. 처음부터 범인의 존재를 알리고 시작하는 영화여서 긴장감이 떨어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다. 



영화 소개프로에서 전화로 아내를 설득해 죽음을 모면하게 만드는 장면까지 보여줬다. 이래서 내가 영화 소개프로를 안보는데 괜히 봤어 하면서 개봉때 영화관을 찾이 않았다. iptv로 나왔으니, 그래도 혹시 한번 볼까 해서 봤는데, 예전에는 영화 소개프로에서 다 보여줬는데, 이번에는 아니었다. 더 엄청난 이야기들이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살려낸 그녀가 다시 죽고, 범인이 손현주로 지목되면서, 영화는 과거와 현재가 교묘하게 연결되어 간다. 이제는 과거 속 그녀만이 아니라 자신과 딸까지 지켜내야 하는 일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죽이려는 자와 살려는 자. 누가 이길까? 물론 영화이니깐, 악당이 이기면 안되니깐, 결말은 어느정도 예상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더 폰을 놓을 수 없었던 이유는 하나다. 바로 손현주다. 근육질도 아니고, 꽃미남도 아니고, 그저 평범한 우리동네 아저씨같은 그가 엄청난 액션에 추격신까지 다 소화해내기 때문이다. 그가 아니면 안될 거 같은 영화다. 영화의 현실성을 부여해 주는 손현주라서 가능했던 영화라 생각한다. 악의 연대기는 아직 안봤는데, 아무래도 봐야겠다. 그가 보여주는 스릴러는 확실히 다르다. 드라마 추적자를 시작으로 더 폰까지, 손현주표 스릴러. 이제는 믿음이 간다. 늦기 전에 악의 연대기도 봐야겠다.



미래 남편과 통화를 하면 믿지 못할텐데, 그녀는 믿는다. 그리고 그에게 사건의 실마리를 알려주고, 용감하게 범인에 맞선다. 2014년 비오는 밤, 그녀와 그는 만날 수 있었다. 그러나 범인이 먼저 그녀를 찾았고, 어쩔 수 없이 그에게 자신을 존재를 밝히지도 못하고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그런데 그 죽음이 그리 쉽게 이루어질 수는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영화이고, 해피엔딩으로 끝나야 하니깐 말이다. 


일년 전 범인에게 목이 졸리는 아내와 일년 후 범인에게 목이 졸리는 딸, 두 장면이 교차되면서 둘 다 죽는구나 했다. 2015년 그는 범인에게 칼에 찔러 움직일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 영화는 이렇게 끝이 날까? 아니다. 예상치 못한 또 한명의 인물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스포일러이기에, 여기까지만...



신스틸러 배성우. 영화 더 폰은 배우 배성우 다시보기라고 해야겠다. 범인인데 참 끈질기고, 참 무섭기 때문이다. 죽였던 그녀를 다시 찾아내 죽여야 하며, 자신의 존재를 알아버린 그는 입막음으로 또 죽여야 하기 때문이다. 요 근래 봤던 악당 중 가장 잔인하다. 그래서 더더욱 그의 등장과 함께 소름이 돋았는지 모르겠다. 절대 죽지도 않고, 끝까지 찾아내서 죽이러 하는 그의 잔인성때문에 영화는 더 극적이고 더 재밌어졌다. 


더 폰은 손현주이기에 가능했던 영화다. 그리고 배성우가 있기에 더더욱 빛이 났던 영화다. 조커 히스레저를 생각나게 했던 배성우의 연기, 그의 등장만으로 무서움이 느껴질만큼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 마직막 장면인, 또 다시 울리는 손현주의 전화 벨소리는 속편이 나온다는 암시였을까?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채널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