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1.06 07:30


유행에 따라 나타났다가 없어지고, 다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식당들이 참 많다. 반대로 세월과는 상관없이 늘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식당도 있다. 10년 전에 있었고, 오늘도 있었고, 10년이 지나도 있을 거 같은 그 곳. 종로3가 후미진 골목에 가야 만날 수 있는 해물칼국수, 찬양집이다.

 


번잡한 종로를 벗어나면, 시간이 멈춘 듯 옛스런 느낌을 간직한 종로가 나온다. 좁은 골목으로 들어가면 왼편에 보이는 파란 간판집이 나오는데, 여기가 바로 해물칼국수로 유명한 찬양집이다.  



재작년 테이스티로드, 작년 수요미식회에 나왔다고 한다. 방송에 나오는 식당은 대체적으로 광고빨이라고 생각해 믿음이 안 갔는데, 여기가 나오다니, 가끔은 정말 괜찮은 곳도 소개를 하는구나.



안으로 들어가면 1인이 먹을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입구에서 들어오자마자 오른편으로 또 다른 공간이 나온다. 



고독한 먹블인데, 직원분이 아무데나 앉으라고 해서 바테이블이 아닌 주방이 보이는 곳에 떡하니 앉았다. 그 덕분에 기계로 국수를 뽑는 과정을 볼 수 있었다. 예전에는 단일메뉴로 해물칼국수만 있었는데, 이제는 만두도 있다. 나의 주문은 10년 전에도 지금도 여전히 동일하다. "이모님, 해물칼국수 하나주세요." 



테이블에는 칼국수와 찰떡궁합인 겉절이 그리고 매운 칼국수가 먹고 싶은 분들을 위한 양념장과 후추가 준비되어 있다. 



김치는 통째로 먹는 게 아니라, 먹을만큼 앞접시에 담으면 된다.



칼국수가 나오기 전, 모든 세팅을 끝냈다. 저기 보이는 파란 바가지는 조개껍질을 담는 용도로 사용하면 된다.



특별하지 않고 소박한 해물칼국수(가격 5,500원) 등장이오. 요란하지 않고 그냥 평범한 칼국수다.



요건 10년전에 찍은 해물칼국수다. 지금과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인다. 차이를 있다면, 생김과 구운김 정도. 



양을 엄청나게 많이 주는 것도 아니고, 무한리필도 아니고, 바지락이 국수를 덮을만큼 많은 것도 아니고, 정말 특별한 점은 없다. 개인적으로 칼국수보다는 수제비를 더 좋아하지만, 찬양집 칼국수는 이상하게 끌린다.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 맛이 변치 않다는 점 그리고 시간이란 조미료까지 더해져, 추억맛이 추가가 됐다. 맛은 '와~ 완전 대박, 여기 진짜 죽이게 맛있다'는 아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맛은 있다.



구운김이라서 김비린내가 날까 걱정했지만, 전혀~



해감이 잘 되어 있는 바지락, 니가 참 좋아~



기계로 뽑은 면이라, 균일하고 일정한 면발~



바지락과 홍합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미더덕도 있다. 그래서 국물이 맑고 시원했었나?! 다른 양념을 추가하지 않고, 나온 상태 그대로 국물부터 마셨다. 뭐 그리 특별하지도 잘나지도 않아 보이는데, 맛은 참 깊고 맑고 시원했다. 그냥 고개를 푹 숙이고 후루룩 쩝쩝을 무한반복하게 만드는 맛이다.



겉절이와 함께, 역시 칼국수는 겉절이야. 그냥 이대로 먹어도 충분히 좋지만, 테이블에 양념장과 후추가 있다는 건, 더 맛나게 먹을 수 있다는 의미라 생각하고 양념을 추가하기로 했다.



먼저 후추부터, 약간 심심했던 국물이 안심심이 됐다.



안심심해진 국물 + 국수 + 바지락 + 겉절이 = 무슨 말이 필요할까? 그냥 먹고 또 먹어~



칼국수가 반정도 남았을때, 매콤한 양념장을 추가한다. 맛 조절을 약 - 중 - 강으로 했더니, 칼국수 하나로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어 좋았다. 처음부터 강한 양념장을 넣게 되면 담백한 맛을 느끼지 못하므로, 이렇게 시작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완뽕은 아니고, 완칼을 했다.


참 신기하다. 10년 전에는 어쩔 수 없이 가서 툴툴거리면서 먹었던 칼국수였다. 뭐 그리 대단한 맛도 아니고, 그저 평범한 칼국수인데, 여기까지 와야 했을까? 이런 의문이 들었던 곳이다. 그냥 어르신이 가지고 하니깐, 따라 왔을뿐이기에 스스로 찾아 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몇개월 후, 몇 년후 또 몇 년후 그렇게 나도 모르게 찾아가는 곳이 됐다. 그냥 평범하고 소박한 맛인데, 대단한 맛은 절대 아닌데, 저 좁을 골목을 찾아가는 내 자신이 신기할 따름이다. 앞으로 10년 후에도 찬양집은 여전히 저 곳에 있었음 좋겠다.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채널 친구하기!!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