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시선/도서2016.01.11 07:30

글자전쟁, 제목만으로는 어떤 내용일지 상상이 안됐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이후 다시 찾게 된 김진명의 글자전쟁, 프롤로그에 해당되는 노인의 죽음을 읽다, '이번에는 남북 이야기인가, 별 재미 없겠네'하면서 책을 덮었다. 그리고 한달이 지난 후, 책을 다시 읽기 시작했다. 제목의 의미를 정확히 알고 싶었기 때문이다.


글자전쟁의 의미를 아는데는 시간이 좀 걸렸다. 이유는 소설 초반부는 제목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장성택의 죽음이 연상되는 소제목 노인의 죽음은 짧게 끝이 난다. 책을 다 읽고 난 후, 도입부분이 살짝 뚱딴지 같다는 느낌이 들지만, 너무나 현실적인 이야기라 왠지 그의 죽음이 그렇게 됐을 거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바로 이어지는 내용은 물리학에서 국제정치학으로 전공을 바꾸고, 5년 내 500억을 벌기로 결심한 무기중개사 태민의 이야기다. 무기는 심리학이라고 생각하는 태민은 북한의 정세에 입각해 한국에 무기를 팔려고 하는 사람이다. 그런데 방산비리에 발목이 잡혀, 3년 동안 번 50억을 날릴 위기에 처하게 된다. 그는 비리와 전혀 상관이 없지만, 상황은 점점 방산비리의 중심 인물로 되어 간다. 


영장이 나오기 하루 전, 그는 중국으로 도망을 간다. 엄청난 돈을 포기하고 말이다. 여기까지 읽고 이게 무슨 글자전쟁이야 했다. 그리고 태민이라는 인물이 간사스럽고 기회주의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방산비리는 자신과 전혀 상관이 없다고 말하지만, 직접 발을 담그지 않았을 뿐이지 그가 하고 해왔던 일은 방산비리의 한부분이기 때문이다. 세상은 자기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여기는 태민은 검사의 서릿발같은 말에 작아지더니, 결국 중국으로 도망을 가고, 거기서 또 엄청난 일을 꾸미는 모습을 보니 정말 돈에 환장한 놈이구나 했다. 나만 잘 살면 된다는 생각, 다른 사람들은 굶어 죽을지 몰라도 나만 잘 살면 된다는 생각, 태민이라는 인물이 바로 그러했다. 


『태민이 북한 사람들에게 집착하는 이유는 그들에게 미국 쪽의 공포스러운 정보를 흘려주는 데 있었다. 즉, 가공할 미국 무기의 위력이나 감추어진 미국의 북한 공격 시나리오 같은 걸 흘려주어 북한으로 하여금 한층 더 격렬하게 남한을 위협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어쨌든 북한의 위협이 고조될수록 무슨 무기든 팔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길 것이었다. (본문에서)』


그런데 정말 엄청난 사건이 발생하게 된다. 그리고 이 사건을 빌미로 그는 500억을 벌 수 있는 엄청난 무기판매의 기회를 잡게 된다. 이와 동시에 그에게 전혀 다른 일도 함께 일어나게 된다. 바로 킬리만자로라는 인물의 죽음이다. 죽기 전에 태민에게 만나자고 했고, 불안하다면서 그에게 USB 하나를 줬다. 그리고 그는 살해당했다.


킬리만자로는 한국인 소설가 전준우로 그의 별명은 팩트서처다. 허구라는 장치를 동원하지만 수면 아래의 진실을 좇는 작가라는 의미란다. 전준우 = 김진명, 이런 등식이 생각나는 건, 나만은 아닐 것이다. 김진명의 작품을 많이 읽지는 못했지만, 그의 소설은 그냥 허구로 치부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기 때문이다.



『유에스비에는 뜻밖에도 무슨 소설 작품이 하나 담겨 있을 뿐이었다. 프롤로그와 열세 개의 소제목으로 이루어진 쓰다만 소설이 화면에 가득 뜬 걸 바라보며 태민의 궁금증은 한층 더 깊어졌다. 소설이라니, 도대체 무슨 내용이기에 중국의 치명적 약점이란 말인가...... 아니, 그게 어떻게 살인의 이유가 된다는 말인가. 태민은 온 신경을 집중해 프롤로그부터 읽어나갔다. (본문에서)』


전혀 다른 이야기가 시작됐다. 그런데 그 속에서 책 제목의 의미를 알 수 있게 된다. 왜 글자전쟁인지, 한자에 둘러싼 비밀스런 이야기가 밝혀지기 때문이다. 이게 무슨 뚱딴지인가 싶지만, 읽다보면 정말, 혹시, 가능할 거 같은데... 이런 기대감이 생긴다. 김진명이 말하고자 하는 아주 엄청난 역사적 진실(진실이라면 정말 좋겠다)이 전준우의 소설 속에 담겨있다.


『물 수와 밭 전을 합한 글자는 논 답으로 가장 먼저 생겼어야 할 글자다. 그런데 모든 한자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화하족, 즉 한족에게는 이 논 답이란 글자가 없다. 그런데 어째서 모든 한자를 한족만이 만들었다고 할 것인가. (본문에서)』


고대 우리나라는 중국의 속국이었고, 한글이 나오기 전까지 중국이 만든 한자를 사용했다. 교과서에서 배운 역사다. 그런데 "은나라는 동이족의 나라였지만 한 사람의 성인과 한 사람의 위인이 화하족의 나라로 바꾸어버렸다면"(본문에서), 정말 그랬다면 이는 엄청난 역사 왜곡이다. 우리가 중국보다 훨씬 우수함을 증명하는 일이기에, 허구 소설이지만 전율을 느꼈다.


왜 화하족이 역사를 왜곡 했는지, 왜 국정교과서를 만들려고 하는지, 시대는 한참 다르지만 답은 하나다. 감춰야 이득이 생기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는 국정교과서에 왜곡된 역사가 포함될 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여기서 가정을 해보자. 국정교과서가 현실이 되고, 백년 이백년동안 쭉 국정교과서로 배운다면, 우리 후손들은 역사가 왜곡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까? 


역사가 참 중요하다는 사실을, 왜곡된 역사가 가져다 주는 엄청난 사실을, 소설 글자전쟁을 통해 뼈저리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러기에 국정교과서는 절대 안된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알 수 있을 것이다. 동이족의 역사를 우리가 놓치지 않았다면, 지금 우리는 옛 고구려의 영토를 사용하는 동양 최대의 강국이 됐을텐데, 한자와 한글을 사용하는 뛰어난 민족이 됐을텐데, 조선시대 사대주의, 일제식민지, 남한북한, 군사독재 이딴 거 없을텐데, 미국과 1대1로 맞짱도... 소설이 아니길 바라는 김진명의 글자전쟁 그리고 다른 소설까지, 한동안 그가 말하는 역사 이야기에 빠져 있을 거 같다. 


주인공 태민의 모습은 바로 우리가 아닐까 싶다. 역사는 그저 먼나라 이야기로 치부하고, 내 앞에 놓인 돈만 보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역사를 모르는 인간이 되지 말라는 따끔한 회초리. 글자전쟁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아닐까 싶다. 그러기에 더더욱 국정교과서는 반대다.


소설 글자전쟁을 읽지 못했다면, 우선 한자의 주인은 과연 누구인가 부터...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채널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