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시선/영화2016.02.25 12:53

 

 

14살이면 중학교 1학년, 15살이면 중학교 2학년, 16살이면 중학교 3학년이다. 정말 너무 어리고 어린 아이들인데, 힘없는 나라의 백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런 수모를 당해야 했을까? 그런데 어린 아이가 할머니가 된 지금도, 여전히 수모를 당하고 있다. 보는내내 감독의 순순창작물이길, 허구이길, 픽션이길 바랬지만, 귀향은 논픽션이다. 차라리 허구였으면 좋겠다. 실화라고 하기엔 너무 아프고 괴롭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덮어둘 수는 없다. 기쁘고 좋은 역사도 많은데 굳이 슬프고 아픈 역사를 배워야 하냐고 누군가 물어본다면, 이렇게 말하고 싶다. "영화 귀향을 보라고..."

 

 

ⓒ다음검색

이 나라가 너무 밉고 싫다. 그걸 협상이라고 했는가? 만약 당신들의 딸이었다면, 그럴 수 있겠는가? 협상을 한 사람도, 그걸 잘했다고 칭찬하는 사람들도 같은 한민족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국제시장을 보고 감동받았던 그분들에게 묻고 싶다. 국기게양은 애국심을 보여준 것이라고 하면서, 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감춰야 하냐고 말이다. 가고 싶어서 갔던 게 아니라, 힘없는 나라의 백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끌려간 것을 왜 그들은 이렇게 해서는 안될 짓들을 하고 있는지 말이다.


글로, 말로 백번을 듣는 것보다, 영상으로 보는게 엄청나다는 건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를 통해서 알게 됐다. 그저 교과서에 몇줄, 신문기사로 접했던 그일을 영상으로 보니 정말 이게 현실이었나 싶었다. 드라마라서 순화를 많이 했겠지만, 1992년 겨울 여명의 눈동자는 엄청난 충격이었다. 남녀주인공의 철장키스씬을 최고의 명장면으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사실 그곳에서 사랑을 한다는 건 절대 있을 수 없을 일이다. 귀향을 보고, 그 믿음은 확신이 됐다.  

 

14살, 중학교 1학년이다. 중2병은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으며, 초경도 아직인 어린 소녀다. 곱게 커서 좋은 남자 만나서 시집가길 원하는 엄마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다고 말할 거 같은 아빠. 그들에게 있어 정민은 세상 최고의 딸이다. 그런 딸이 일본군에 끌려갔다. 그리고 지옥이라고 밖에 표현할 수 없는 곳에 도착을 했다.


그날밤, 얼마나 무서웠을까? 아버지뻘 되는 사람에게 강간을 당했던 그날밤, 얼마나 무서웠을까? 반항하는 정민을 무참히 때리고 기절한 상태에서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악마(같은 인간이라고 말하고 싶지도 않다), 그곳은 정말 지옥이었다. 

 

반항을 하면 때린다. 손으로, 발로, 채찍으로 반항을 멈추기 위해 악마는 가여운 우리 딸들을 엄청나게 때린다. 그리고 자신의 욕망을 채운다. 그런데 그곳을 관리하는 사람이 있다. 차라리 악마들과 같은 나라 사람이었으면 좋았을텐데, 조선인이다. 그에게는 돈이 세상의 전부였을 것이다.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악마들 밑에서 굽신굽신하면서 돈만 벌면 된다고, 나만 잘 살면 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는 더 악랄한 악마다.


 

 

14살, 15살, 16살 부모 밑에서 어리광부리면서 예쁘게 성장할 우리 딸들은 그곳에서 매일매일이 지옥인 생활을 해야했다. 달거리를 한다고 봐주는 게 없었다. 당하고 또 당하고 맞고 또 맞고, 얼굴과 몸에 멍자국이 없는 날이 없었다. 그러다 병이 생기면, 더 큰 곳으로 이동한다고 사람들을 속이고, 아픈 소녀들을 산속으로 데려가 그 자리에서 총으로 쏴죽인다. 그야말로 떼죽움이다. 무덤도 없다. 총살을 한 후 그냥 불에 태워버린다. 죽지 않고 하루하루 버텼을 소녀들은 단 하나의 소망이 있었을 것이다. 살아서 고향땅에 가서 부모님을 만나는 꿈. 그 꿈 하나만으로도 지옥에서 버틸 수 있는 힘이 됐을 것이다. 


"니들은 인간이 아니라, 암캐다." 다닥다닥 붙어있는 바둑판같은 방에서 소녀들이 강간을 당하는 장면이 나온다. 카메라가 위에서 찍어 전체 방들이 한꺼번에 나오는데, 각 방마다 소녀들의 눈물과 비명소리, 거기에 욕망만을 채우는 악마들. 이런 공포가 또 어디 있을까? 눈물을 참으려고 했지만, 내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고, 가슴은 뜨거워졌다. 이런 짓거리를 해 놓고도 제대로된 사과도 없다니, 이러고 소녀상을 이전하라고 하다니 악마는 여전히 살아 있는 거 같다. 더불어 영화에 나왔던 돈만 밝히는 그 조선인 남자, 누구랑 참 많이 닮았다. 10억엔으로 협상을 한 그사람. 


오빠는 일본군으로, 여동생은 위안부로 끌려왔다. 그런데 두사람이 한 곳에서 만났다. 오빠는 악마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하고, 여동생은 그날 이후 미쳐버린다. 아~ 어떻게, 어떻게 저런 짓까지 할 수 있을까? 내 손으로 그 악마들을 죽이고 싶었다. 그럼 나도 그들과 똑같은 악마가 되겠지만, 그래도 내 눈앞에 악마가 있고 내 손에 총이 있다면 쏴죽였을 것이다.


 

영화 귀향은 크게 2개의 이야기로 되어 있다. 1943년 그때와 세월이 흘러 할머니가 된 영옥의 이야기. 한복점을 운영하는 영옥에게 단골손님인 무녀가 있다. 그 무녀에게는 신내림을 받은 소녀 은경이 있다. 은경이 영옥의 한복점에 간 날, 우연히 괴불노리개를 만지게 되면서 은경에게 1943년 그 지옥의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왜 무녀가 나올까 생각했었다. 굳이 이런 부가적인 이야기를 넣을 필요가 있을까 생각했는데, 영화의 후반부로 가면서 나의 잘못된 생각임을 알게 됐다. 정확한 집계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소녀들이 위안부로 끌려 갔다고 한다. 그중 238명만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정부에 등록이 되었고, 현재 46명의 피해자만 생존해 있다고 한다. 지옥같은 곳에서 고향에 돌아오겠다는 꿈을 간직하면서 하루하루를 보냈던 소녀들 중 대부분은 돌아오지 못한 것이다. 무덤조차 없으니, 찾고 싶어도 찾을 수 없다. 아마도 소녀들은 죽어서도 고향에 오고 싶었을텐데, 가는 길을 모르니 이국땅에서 머물고 있을 것이다. 


영화지만, 귀향굿으로 통해 그분들이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 영화 후반부 소녀들은 나비가 돼서 하나둘 고향으로 돌아간다. 이건 허구지만, 정말 그분들이 이렇게해서라도 고향으로 갈 수 있다면 좋겠다.


하지만 살아서 고국에 왔지만, 자신들의 신분을 숨겨야 했다. 내가 위안부 피해자임을 밝힐 수 없었기 때문이다. 다독여주지는 못할망정, 수치스럽다고 욕을 했기때문이다. 그러다 위안부에 대한 실상이 밝혀지고, 정부는 정신대 피해자 신청을 받기로 한다. 영옥할머니도 동사무소에 가서 신청을 하려고 했지만, 자신의 과거를 밝힌다는 게 쉽지 않았다. 제대로 말하지 못하고 나오려는 찰나, 동사무소 직원의 말 "우리 마을에는 없나봐, 하긴 미치지 않고서야 신고를 하겠어." 그 말을 들은 영옥할머니는 이렇게 말한다. "그래 그 미친년 여기 있다."



지난주 예매를 할때는 대부분이 빈자리였다. 그리고 개봉첫날, 여전히 빈자리가 많으면 어떡하지 했다. 그런데 이런 멋진 일이, 전석 매진이었다. 더불어 영화를 보던 온 사람들 중 대부분이 20대 어린 친구들이었다. 영화 시작 전에는 단체관람을 온 듯 시끌시끌하더니, 영화 시작 후 10여분이 지나자 훌쩍훌쩍 소리로 바꿨다. 그리고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으로 약 10분에 걸쳐 7만 5천명이 넘는 후원자 명단이 나왔다. 다른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뿌듯한 순간이었다. 화면 윗부분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그림이 함께 나왔다. 엔딩 크레딧으로 엄청난 감동을 주다니, 화면이 어두워질때까지 앉아 있을 수 밖에 없었다.


7만 5천명이 넘는 후원자의 도움으로 영화가 만들었다면, 이제는 천만영화로 만들어주면 어떨까? 비록 개봉관이 얼마 안되지만, 끊임없이 보러 간다면 눈치로 인해 개봉을 안하고 있던 영화관들도 문을 열지 않을까? 여론이 무섭다는 걸 이렇게나도 보여준다면 좋겠다. 더불어 소녀상 이전과 협상은 물거품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에 위안부라는 용어와 관련 사진이 삭제됐다고 한다. 그러기에 더더욱 영화 귀향이 필요하다. 학교에서는 알려주지 못하는 아니 못 알려주는 우리의 이야기를 이렇게 영화로 볼 수 있으니 말이다. 


어린 소녀들이 힘없는 나라의 백성이라는 이유만으로 겪어야 했던 일을 우리는 절대 잊어서는 안된다. 잊혀지도록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면, 절대 잊지 말자고 다짐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 그날의 아픔은 과거가 아니고, 현재진형형임을 그래서 더더욱 소녀상을 지켜야 한다.  


 

김복동 - 끌려가는 날

 

이용녀 - 끌려가는 조선처녀

 

강덕경 - 빼앗긴 순정

 

강덕경 - 책임자를 처벌하라

 

김순덕 - 못다핀 꽃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