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4.04 07:30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제목으로 올렸던 화곡동 신전떡볶이. 많은 분들이 댓글로 "여기는 매장마다 맛이 달라요"라고 하면서 화곡점보다는 내발산점이 좋다고 알려줬다. 하지만 굳이 거기까지 찾아가서 먹고 싶을 정도의 맛은 아니었기에, 잊고 있었다. 그런데 화곡동보다 훨씬 가까운 곳에 신전떡볶이가 생겼단다. 정말 매장마다 맛이 다를까? 방법은 하나다. 직접 먹어보는 수 밖에... 신전떡볶이 고척돔점이다.



고척스카이돔의 영향으로 주변 상권이 다양해지고 있는 거 같다. 얼마전에 맘스터치와 맥도날드가 오픈하더니, 이젠 신전떡볶이까지 먹을데가 많아져서 좋다. 돔구장에는 미미네와 BHC 비어카페도 생겼다. 버거킹도 들어오면 참 좋을텐데, 너무 욕심이 과한가?



프랜차이즈답게 인테리어는 어느 매장이나 동일한 거 같다. 그런데 맛이 다르다니, 참 곡할노릇이다.



이렇게 먹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한다. 다른건 몰라도 튀김은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어야 확실히 좋다. 



포장과 배달이 더 많은지, 매장에서 먹는 분들이 별로 없었다. 그리고 오픈한지 얼마 안됐기에, 아직은 모르는 분이 더 많은 거 같기도 하다. 나 역시 우연히 발견했으니깐.



메뉴판. 지난번 화곡점과 동일하게 같은 메뉴를 주문했다. 치즈떡볶이(3,500원) 중간맛, 튀김오뎅(1,500원), 잡채말이(1,500원) 그리고 추가로 튀김만두(1,500원)까지 주문했다. 엽기떡볶이는 무조건 14,000원부터 시작인데, 신전떡볶이는 저렴한 가격으로 먹을 수 있어서 좋은 거 같다.



두둥~ 등장이오.



치즈 찾아 삼만리를 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는 치즈 양이 참 많다. 오픈빨이 아니라, 계속 이렇게 나왔으면 좋겠다.



말랑말랑한 치즈를 걷어내니, 떡볶이가 나왔다. 국물떡볶이답게 국물 인심이 후하다. 개인적으로 국물이 자박자박한 떡볶이를 더 좋아하지만...



왼쪽은 작년에 갔던 신전떡볶이 화곡점. 오른쪽은 고척돔점이다. 같은 레시피일텐데, 이리도 다를 수 있는지 솔직히 모르겠다. 기름만 둥둥 보였던 화곡점에 비해 고척돔점은 치즈도 많고 기름도 적당한 거 같다. 이래서 많은 분들이 매장마다 많이 다르다고 했나보다. 비주얼만으로도 다름이 확실히 느껴지기 때문이다.



치즈가 많으니, 매운 떡볶이도 그리 맵게 느껴지지 않는다. 치즈는 돌돌 말고, 떡은 찍어서 야무지게 먹으면 된다. 아이폰으로 아웃포커싱을 한다고 찍고 또 찍다보니, 잘 말았던 치즈가 점점 아래로 아래로 내려가고 있는 중이다.



포크로 먹는건 그만. 국물떡볶이니, 숟가락으로 국물 조금, 쫄깃한 밀가루떡 2개 그리고 하얀 치즈를 올리면 완성, 이렇게 먹고 또 먹는다. 지극히 주관적인 느낌으로 신전떡볶이는 끝맛이 독특하다. 고추의 맛도 아니고, 후추의 맛도 아니고, 그냥 신전만의 독특한 맛이 있는 거 같다. 죠스, 국대, 엽떡, 미미네까지 같은 떡볶이인데 맛은 브랜드마다 다 다르다. 떡볶이라는 음식이 갖고 있는 무한한 가능성일까? 재료로 거의 비슷할텐데, 맛은 천차만별이라 참 신기하다. 하긴 내가 만든 떡볶이도 매번 맛이 달랐다. 그런데 내 떡볶이는 무한한 가능성이 아니라, 요리 못하는 1인이라서...



신전떡볶이의 또다른 대표 메뉴인 오뎅튀김. 은근 중독성이 있어, 자꾸만 손이 간다. 



이번에 처음 먹어본 만두튀김. 고향만두 스타일인데, 공갈만두다. 넒은 공간에 비해 당면이 아주 쬐금 들어있기 때문이다. 그냥 만두피 튀겨서 먹으면 딱 이 맛이겠구나 싶다.



지난번에 별로였다고 했는데, 그걸 까묵고 또 주문한 잡채말이. 만두에 비해 당면이 많이 들어 있는데, 그냥 먹으면 퍽퍽하다. 요건 정말로 떡볶이 국물에 찍어 아니 촉촉해질때까지 넣었다가 먹어야 좋다.



오뎅튀김에 국물을 찍고, 남아도는 치즈까지 돌돌 말아서 먹는다. 혼자 와서 먹어도 심심하지 않는 이유, 별짓을 다 하면서 먹기 때문이다.



잡채말이는 이제 그만 먹기로 했다. 저 안에 당면뿐만이 아니라, 많은 양의 기름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좀 많이 걸어야 되지만, 버스를 타지 않고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에 생긴 신전떡볶이 고척돔점. 오픈빨이 아니길 바라면서, 종종 이용할 듯 싶다. 중간맛이 생각만큼 맵지 않았기에, 다음에는 매운맛에 도전해 봐야겠다. "스트레스야 어서오너라~ 그래야 신전떡볶이를 먹을테니..."



관련글

[화곡동] 신전떡볶이 -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까칠양파와 카카오 스토리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