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4.19 07:30


신도림에 있는 선머슴 닭발에 가면 언제나 뼈없는 닭발을 먹는다. 개인적으로 통뼈닭발을 좋아하지만, 여기라면 뼈없는 닭발도 좋다. 맛나게 먹는 나만의 방법이 있으니깐.



선머슴 닭발의 기본찬은 참 맘에 든다. 리필이 계속되며, 단무지, 콩나물 그리고 양배추샐러드는 매운 닭발을 달래 줘서 참 좋다.



무뼈 닭발 구이 매운맛(15,000원). 



뼈없는 닭발에는 주먹밥이 필요한 법. 언제나 필요하지만, 오늘은 유독 더 필요하다.



뼈없는 닭발과 함께 먹기 위해서는 굳이 주먹밥처럼 만들 필요가 없다. 대충~ 몇번만 섞어주면 된다.



김 & 밥 한숟갈 + 달달한 단무지 + 완전 매운 닭발 = 이건 안주가 아니라, 밥반찬이다.



단무지대신 콩나물을 올려서 먹어도 좋다. 매운 닭발에 든든한 밥 그리고 매운맛을 완화해줄 반찬까지, 뼈없는 닭발이라서 가능한 방법이다. 양배추샐러드는 중간중간 입가심으로 먹어주면, 다음날 아침 학문(?)이 안 아파서 좋다.



똥집 매운맛(12,000원). 예전에 좋아하던 소시지야채볶음같은 비주얼이다. 그러나 여기에 소시지는 없다. 



마늘, 양파, 청양고추를 넣고 하얗게 볶은 똥집만 먹다가, 이런 비주얼은 좀 낯설다. 그래서 채소만 골라 먹었다. 아무리 생각해도 똥집볶음은 대림동에 있는 포장마차가 젤 좋은 거 같다. 




선머슴 닭발이 뼈없는 닭발이라면, 구로동에 있는 호미불닭발은 뼈있는 닭발이다. 같은 재료 하지만 맛은 정말 다른 두 곳이다. 매운맛의 강도는 비슷한데, 불맛은 확실히 호미불닭발이 더 강한 거 같다.



A코스로 불닭발 + 계란찜 +쿨피스2개 = 18,000원. 보기만 했는데, 스트레스가 싹 사라지는 거 같다. 그런데 매운맛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지 않는다고 하니깐, 그냥 기분탓이라고 해두자.



호미불닭발의 기본찬은 계란후라이와 오뎅은 없지만 오뎅맛 나는 국물이다. 입 안이 엄청 매울때, 계란찜으로도 해결이 안될때, 탱글탱글 노른자를 한꺼번에 쏘옥~ 먹으면 된다. 친구가 알려준 팁인데, 즉각적인 매운맛 진화에 괜찮은 방법이다.



닭발에 주먹밥도 좋지만, 계란찜도 참 좋다. 그런데 생각보다 뜨겁기에, 호호 불면서 먹어야 한다. '계란찜이 너무 많아.' 이런 생각이 들지만, 어느새 국물만 남아 있는 계란찜을 만나게 된다.



맛보다는 먹는 재미가 더 큰 통뼈닭발. 연골을 툭툭 끊어 먹는 재미가 있지만, 그 덕분에 입술이 엄청 아프다. 그래도 재미있고, 맛있으니깐, 매워도 아파도 계속 먹게 된다. 


6년 전 닭발은 절대 못 먹는 음식이었는데, 이제는 찾아 다니면서 먹는 음식이 됐다니, 내가 생각해도 참 신기하다. 지금 못먹는 음식인 순대국, 6년후 닭발처럼 찾아다니면서 먹고 있을까? 요건 솔직히 모르겠다. 6년 후는 몰라도, 지금 이순간은 닭발이 좋다.



관련글

[신도림] 선머슴 닭발 - 늦게 도착한 벌!!

[구로동] 호미불닭발 - 매운닭발 먹고 물배만 채우다!!

[대림동] 포장마차 너어~~ 반갑다!!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