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4.25 07:30


냉면을 좋아하지만, 고명으로 나오는 고기는 잘 안 먹는 편이다. 유독 나만 그런지 어떤 냉면을 먹듯, 누린내가 나기 때문이다. 그래서 냉면이 나오면, 계란과 함께 고기는 언제나 상대방에게 준다. 혼자 먹을때는 걷어내고 먹는다. 그런데 광명에 위치한 정인면옥에서는 고기를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 코를 킁킁거려도 누린내가 느껴지지 않았고, 면에 싸먹으니 그맛 또한 너무 훌륭했다. 그래서 다시 찾았다. 냉면이 아닌 고기를 먹기위해서...



비오는 날인 관계로 입구 사진은 지난번에 갔을때 찍었던 사진 재활용. 생활의 달인에서 여의도에 있는 정인면옥이 나왔다. 이름이 같기에 연관이 있는 줄 알았는데, 아무 사이도 아니란다. 광명 정인면옥이 여의도로 옮겼고, 현재 광명은 다른 분이 하고 있는 것이다. 즉, 이름만 같을뿐,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한다.



문을 열고 들어오면, 바로 주방이 나오고 그 옆으로 테이블이 있다.



안으로 들어가면 더 많은 자리가 있다. "ㄴ"자 형태로 테이블이 구성되어 있다.



기본찬. 평양냉면을 먹을때처럼 무김치와 백김치인듯 아닌듯한 김치가 나온다. 그리고 빈대떡용 간장과 수육과 함께 먹는 쌈장과 고추&마늘이 나왔다. 수육용 간장은 각각 나온다. 



국내산 한우만 사용한다는 소고기 수육이 나왔다. 수육 앞에 있는 게 바로 수육용 간장이다.



수육 소(12,000원). 평양냉면에 고명으로 나왔던 그 고기가 맞다. 그런데 소라고 하지만, 양이 넘 적다. 늘 냉면만 먹기에, 다른 곳에서 주문해도 이정도일까 싶은데, 아무리 생각해도 양이 적은 거 같다.



고기 두께도 얇고 차라리 냉면을 먹을걸 후회가 밀려온다. 그런데 누린내도 안나고, 부드러운게 맛은 참 좋다. 한 접시를 더 주문할까 했지만, 아직 빈대떡이 나오지 않았으니 기다리라고 해서 기다렸다. 그런데...



기다리던 빈대떡(5,000원)이 나왔는데, 역시나 양이 너무 적다. 바로 옆 광명전통시장에 가면 빈대떡이 3,000원이다. 굴, 고기 등 다양한 부재료를 추가해서 먹고 싶다면, 8,000원을 내면 된다. 그럼 왕빈대떡이 나온다. 그런데 여기는 크기도 작고, 숙주나물도 없고 돼지고기 몇 점뿐이다. 그런데 가격은 5,000원이라니, 아쉽다. 



바삭함은 살아 있는데, 너무 얇아서 부드러움이 없다. 계속 냉면을 먹을걸, 냉면을 먹을걸.... 후회만 쌓인다. 평양냉면은 참 좋은데, 수육은 그냥 냉면에 나오는 고기로 만족하기로 했다. 더불어 빈대떡은 50미터만 걸어가면 광명전통시장이 있으니, 거기서 먹기로 했다. 하나가 좋다고 다 좋은건 아닌가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양냉면은 좋으니 앞으로는 냉면만 먹는 걸로 해야겠다.



관련글

[경기 광명] 정인면옥 - 해장으로 평양냉면 조으다 조아~

광명 전통시장 - 다양한 먹거리가 넘쳐 나는 곳!! (까칠양파의 서울 나들이 ep58)




까칠양파와 페이스북 친구하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