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5.19 07:30


바당은 바다를 뜻하는 제주방언이다. 제주바다에서 가져온 해산물을 상암동에서 먹었다. 서울에서 쉽게 먹을 수 있어 좋았지만, 먹고 나니 제주로 떠나고 싶다. 당장 갈 수 없으니, 이걸로 만족해야하겠지. 아~ 진짜 떠나고 싶당. 제주올레 바당 상암점.



제주올레? 넵~ 불러주시면 바로 가겠습니다. 불러주는 이가 없으니, 상암동에서 즐겨보자.



우리가 첫손님이다. 한가한 곳이 아니라, 우리가 일찍 와서 그런거다.



산지직송 향토음식점이란다. 메뉴판에 제주해산물이 가득가득, 대신 육고기는 없다. 바당이니, 당연히 해산물만 있다. 옆에 있는 금일추천은 잘 나가는 메뉴를 따로 표시해둔거란다. 자연산막회, 문어숙회, 뿔소라회 등등. 여기서 제일 잘나가는 메뉴를 주문했다. "자연산막회 주세욤!!"



참 맘에 드는 원산지 표시. ALL A학점이 아니라, 국내산이다.



상차림. 제주바당이 여기에 있다.



미역만으로 끓인 미역국. 당연히 제주산 미역이겠지. 참 소박한데, 맛은 참 깊다.



풋콩, 당근, 마늘종, 쌈장, 해초무침 그리고 메추리알. 여기에 미역국까지 푸짐한 기본찬이다. 제철인 마늘종, 쌈장에 찍어 먹으니 근사한 안주로 변신.



제주 음식이니, 술도 역시 제주산 한라산이다. 이슬이과 처음이에 비해 단맛이 약한 술이다.



주인공인 자연산 막회(35,000원) 등장. 왼쪽부터 가자미, 밀치 그리고 광어다. 밀치가 뭐지 했는데, 참숭어란다. 숭어를 새꼬시로 먹을 수 있다는 거, 이번에 처음 알았다. 그런데 정말 자연산일까? 검색을 해보니, 밀치랑 광어는 양식을 한다고 하던데... 비주얼과 맛으로는 구별을 할 수 없으니, 그냥 자연산이겠지 하고 먹기로 했다.



주인장이 먹는 방법을 알려줬다. 먹을만큼 덜어서 초장에 비벼 먹으면 된단다. 채소가 같이 들어있으니 따로 쌈채소는 없단다. 알려준 방법대로 초장을 넣고 비볐다.



초장 맛밖에 안난다. 제주맛을 초장이 헤치고 있어, 알려준 방법을 버리고 내맘대로 먹기로 했다. 아무 것도 찍지 않고, 회만 먹으니 이제야 제주맛이 느껴진다. 가자미는 잔가시로 인해 즐거운 식감을 주며, 밀치는 붉은끼가 돌아서 비리지 않을까 했는데 전혀. 그냥 회로 먹을때와 달리, 새꼬시로 먹으니 확실히 식감 하나는 끝내준다. 대신 초장범벅보다는 살짝 간장에 또는 살짝 초장에 찍어 먹어야 식감과 함께 회맛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미역국이 충분히 국물 역할을 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뭔가 허전했다. 그 허전함을 해물라면(4,000원)이 채워줄 거라 생각했다.

 


제주 음식점이니 해물라면에도 제주가 들어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아니다. 그냥 서울라면이다. 차라리 몸국을 주문할 걸. 양이 많을거 같아서, 간단하게 해물라면을 주문했는데 이건 좀 아니다.



그래도 나왔으니, 맛나게 먹어야 하는 법. 김치를 올려서 남김없이 완벽하게 클리어했다. 평범한 라면에 비해서는 좋았으니깐. 단지 제주가 들어있지 않았을뿐.


서울이라는 지역때문이겠지. 가격이 안 착하다. 만약 제주에서 똑같은 메뉴를 먹는다면, 훨씬 저렴하거나, 많이 먹었을 거 같다. 여기에 교통비를 포함한다면 달라지겠지만... 서울에서 맛본 제주, 먹으니 제주가 더 가고 싶어졌다. 그냥 확~~ 막회 먹으러 제주도에 갔다올까나?!?!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