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풍경/in korea2016.06.30 07:30

목포 여행 이야기 마지막편은 조각모음이다. 1박 2일동안 목포를 다니면서 만났던 모습들(사람들도 있었음 참 좋겠지만, 초상권문제로 사람은 제외). 그 모습들을 모아모아서... 목포는 기차가 다니는 역과 버스가 다니는 역 그리고 배가 다니는 역이 다 따로 있다. 여기는 KTX가 다니는 목포역. 여기에 내려 가장 먼저 한 일은... 독천식당 - 낙지육회탕탕이를 나 혼자서 호로록~ 그리고 코롬방제과의 새우바게트 - 새우는 없고 달아 달아 달아~ 먹으러 갔다.



옛스러운 건물의 목포문화원. 검색해보니, 구 호남은행이란다. 




별다방, 콩다방이 아니고, 빵빵다방과 궁다방이다. 



평범한 골목길 같은데 깎아놓은 거처럼 정비가 너무 잘 되어 있다. 허름한 건물과 달리 신작로같았던 골목길의 비밀은 일제시대때 일본인들이 많이 거주를 했던 곳이기 때문이란다. 좁더라도 정겨운 우리네 골목길이 더 좋은 거 같다. 모든 길이 다 비슷비슷해 보여서, 여기가 어디인지 자꾸 헷갈렸다. 



여행을 가면 꼭 가는 곳 중에 하나가 시장. 목포에 왔으니 당연히 가야겠지. 목포 항동시장.



어~ 그런데 이상타, 시장 규모가 너무 작다. 그러나 작다고 해서 시장이 아닌 건 아니니까. 누가 목포 시장 아니라고 할까봐, 들어가는 입구에 홍어가 팍~. 그런데 생각보다 냄새가 안난다. 가까이 가서 보니, 진짜 홍어가 아니라, 홍어사진이다. 아마도 비싼 식재료이니까, 다른 곳에 따로 보관을 해놓은 거 같다.



시장이니, 채소는 기본. 



젓갈인데, 자주 먹었던 오징어젓, 낙지젓은 아니다. 갈치속젓 그리고 황석어젓일 듯. 목포에 있는 식당에 가면 푹 삭힌 젓갈이 항상 나온다. 갯뻘마을 - 추어탕 아니죠, 짱뚱어탕 입니다!!



요렇게 홍어는 사진으루다.



건생선의 맛, 목포에서 제대로 맛보고 왔다. 오거리식당 - 밑반찬의 끝판왕!!



가을이 아니고 초여름입니다.jpg



여기가 여기같고, 거기가 거기같은 골목을 지나면... 목포근대역사관 - 결코 잊어서는 안되는 우리 역사!!



서울 정류장과는 많이 다른, 버스가 오는 시간 알려주지 않음. 112번 기다리는 중. 왜냐하면 샹그리아비치호텔 - 나홀로 근사한 하룻밤!!



목포역에서 걸어서 가는 거리인 줄 알았는데, 아니다. 버스를 타고 가다가 발견한 자유시장. 원래 가고자 했던 시장이 여긴데, 아쉽다. 저녁에 야시장을 한다고 하던데, 버스를 타고 다시 올까? 그러나 올 수 없었다. 춤추는 바다분수 - 화려한 불꽃 아니 물꽃쇼!! 때문에... 더불어 해촌 - 주인공(바지락비빔밥)에 조연까지 다 좋았던~



여행에서 비는 불청객같지만, 나름 새로 사귄 친구처럼 반가울때가 있다. 완벽 방수가 되는 카메라가 있다면, 더 좋겠지만.



목포 8경이 있단다. 그런데 한개도 못보고 왔다는 사실.




사실 갓바위는 볼 수 있었다. 허나 휘몰아치는 비바람에 도저히 저 끝까지 걸어가는 걸 포기했다. 이래서 완벽방수 카메라가 필요해.



그냥 멍하니 바다만 보는 수밖에... 바다에 보물선이 있다고 하던데, 국립해양 문화재 연구소 - 마냥 좋아할 수만은 없었다!!



멋드러진 한옥 건물은 남도 소리울림터. 



다양한 국악공연을 한다고 한다. 교통편이 애매하다고 예술의 전당을 가지 않는 내가, 설마 목포에 와서 공연을 봤을까? "아니요~~"



참, 소리울림터가 있는 이 곳은 원래 바다였다고 한다. 간척사업으로 육지가 된 곳이란다. 그래서 원래는 섬이었는데, 지금은 산이 됐다고 한다. 전남도청도 그렇고 소림울림터도 그렇고 원래는 바다였단다. 



전남도청에는 전망대가 있다. 다른 전망대에 가면 돈을 넣어야 망원경을 사용할 수 있는데, 여기는 공짜다. 전남도청 주소지는 무안군이다. 무안 회산백련지 - 제철음식이 좋듯, 볼거리도 제철이 좋아~무안 호담항공우주전시장 - 떴다 떴다 비행기~



전망대에서 바라본 도심의 모습. 저기 보이는 저 산? 언덕? 암튼 원래는 섬이었다. 



도청 1층에 있는 분향소. 미안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합니다.


웃다가, 울다가 그리고 다시 웃다가 울다가... 목포는 그렇게 웃음과 눈물을 준 곳이다. 하지만 그 속에 정겨운 사람들이 있었고, 따뜻한 사람들이 있었으며, 후덕한 사람들을 만나고 왔다. 그래서 다시 가야겠다. 목포여행은 end가 아니다, to be continued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