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7.29 07:30


연어를 좋아한다. 그래서 연어무한리필집이 많이 생겨나는 요즘, 자주 가야 하는데 이번이 처음이다. 연어보다는 다른 음식을 더 먹게 한다거나, 연어 재사용 등 여러가지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 불안감이 있긴 했지만, 혹시나 하는 맘으로 간 곳, 신림동에 있는 연어세상이다.



지금 생각해봐도, 왜 여기 갔을까 싶다. 뜬금없이 연어를 먹자고 했고, 검색해보니 근처에 있어 그냥 갔다. 막상 행동을 옮길때는 그동안 갖고 있던 의심들이 생각이 나지 않았다. 이래서 직접경험이 중요한가 보다. 연어무한리필은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거 같다.



이른 저녁이라 아직은 한산하다. 여름 몸보신으로 연어도 나쁘지 않을 거 같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던 거 같다. 그냥 덥더라도 삼계탕이나 먹을걸. 



무한리필 세트는 연어사시미와 순살치킨 그리고 망고샐러드가 나온단다. 가격은 16,900원.  단품이나 사이드 메뉴는 볼 필요 없이 무한리필 2인이요 했다.



어딜가나 연어는 노르웨이산이겠지. 



테이블에 있던 문구. 뭐 그렇고 그렇단다. 마지막 문구인 다음에 또 오세요~ 요건 못할 거 같다.



2가지 간장이 나오는데, 와사비가 있는 곳은 일반 진간장이고, 다른쪽은 유자간장이다. 취향에 따라 먹으면 되는데, 개인적으로 짠맛이 덜한 유자간장보다는 와사비 간장이 더 좋았다.



완전체 등장, 한꺼번에 다 나오는 건 아니고, 하나씩 천천히 나온다.



가장 먼저 나왔던 망고샐러드. 얼린 망고인 관계로 엄청 차다. 맛은 뭐 무난, 평범. 메인인 연어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잡다한 음식에 신경을 쓰면 안된다.



순살치킨인데, 역시 그럭저럭, 무난, 평범. 연어가 아닌 걸로 배를 채우기 싫어, 기름진 연어가 부담스러울때마다 조금씩 먹어줬다.  



나오자마자 첫 감탄사는 "와 때깔 좋다"였다. 이런 비주얼이면, 자주 올걸. 그동안 남 말만 듣고 안왔구나 했다. 



기름진 부위도 별로 없고, 양도 푸짐하고, 완전 짱 맘에 들었다. 이거 이거 몸보신으로 최고의 선택을 했구나 했다. 곧 닥칠 앞날도 모르면서...



연어를 깔고, 무순과 양파를 올리고, 함께 나온 소스를 올린다.



참 맛깔스런 비주얼이다. 와사비간장을 살짝 찍어 먹으니, 입안에서 연어가 헤엄을 친다. 연어의 풍미가 확 느껴지면서, 한점 한점 젓가락 속도가 빨라지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망고샐러드에 있던 양상추를 깔고, 연어 올리고, 날치알과 케이퍼. 이것도 좋아 아주 좋아~ 진지한 대화를 하면서도, 젓가락은 멈추지 않고 계속됐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얼음만 남기고 연어는 다 사라져버렸다. 무한리필이니, 걱정할 필요없이 리필을 했다.



그런데... 그른데... 좀 이상하다. 처음에 나왔던 연어에 비해서 지방함량이 많은 부위가 나왔다. 설마 리필이라고 퀄리티가 확 차이가 날까 싶어 먹었는데, 이건 아니다. 연어의 풍미가 느껴져야 하는데, 엄청나게 기름진 연어만 느껴진다. 와~ 엄청 느끼하다. 조금전까지 먹던 그 연어와 같은 연어인가 싶을만큼 차이가 너무 났다.



이 상태로는 안될 거 같아, 인스타를 하는 지인이 즉석에서 사진을 올렸다. SNS에 사진을 올리면, 음료수나 셀프초밥을 준다고 해서 했던 것이다. 그렇게 해서 받은 초밥용 밥.



그냥 먹을때보다는 확실히 초밥으로 먹으니 조금은 나은 거 같다. 



매번 초밥으로 만들기 귀찮아서, 덮밥으로 만들었다. 그런데 연어 상태가 너무 아니다. 탱탱은 아니더라고, 말랑말랑한 연어의 질감이 흐물흐물해졌다. 연어 밑에 있던 얼음이 녹으면서 물이 생겼고, 물 속에 잠긴 연어로 인해 기름층이 생겼다. 투명했던 물은 점점 불투명해졌는데, 그 모습을 보니 더 이상 먹고 싶은 맘이 사라졌다.


"연어 무한리필집에서 리필을 하면 대체적으로 상태가 처음보다 못하다고 하더군요."

"어 그래요. 난 몰랐는데..."

"그래서 요즈음 무한리필 안하고, 단품으로 주문해 먹는대요."

'진작에 알려주지...'

연어무한리필에 이런 꼼수가 있을 거라고는 정말 몰랐다. 이럴 줄 알았으면, 단품으로 먹는건데, 괜한 짓을 했다. 더구나 내가 돈을 내야 하는데, 후회막심이다. 혹시나 재사용을 할까 싶어, 얼음이 녹아 생긴 물에 남은 연어를 다 넣고 나왔다. 방송에서는 처음과 끝이 다 똑같이 나오던데, 방송이라서 그랬나 보다. 또 이렇게 굳이 안해도 될 비싼 경험을 했다. 처음에는 진짜 좋았는데, 리필은 왜?????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