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9.06 07:30


아마 라이딩을 한다면 자주 갔던 곳일텐데, 오랜만에 다시 찾았다. 정신없이 보낸 하루였는데, 푸짐한 잔치국수 한그릇에 잠시 쉴 수 있었다. 이리도 많이 줘도 되나 싶을만큼 걱정이 앞선 곳, 경기 고양 행주산성부근에 있는 곳, 원조 국수집이다.



시작은 조금만 슈퍼(동네가게)였다고 한다. 식당 옆에 그 가게가 여전히 있는데, 그곳에서 국수를 팔다, 말 그대로 대박을 치는 바람에 지금은 엄청난 규모의 국수집이 됐다고 한다. 자유로에서 살짝 빠지면 되는 지리적인 장점이 한 몫했을 거 같고,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양도 한 몫을 했을 거 같다. 여기에 맛까지... 자전거 주차장이 따로 있을만큼 라이딩을 하는 사람들이 꼭 찾는 곳이란다. 더불어 주차 안내하는 분이 따로 있을 정도로, 차로 오는 사람들도 많은 곳이다.



8시가 지난 시간임에도, 평일임에도, 여전히 손님이 많다. 기다려서 먹어야 하나 했는데, 여기말고 장소가 또 있단다. 



주차장에서 안쪽으로 들어오면, 이렇게 가정집같은 곳이 나온다. 여기도 역시나 사람이 많지만, 회전율이 빠른 국수답게 빈자리가 금방 났다. 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주문을 먼저해야 한다. 난 잔치국수, 그럼 넌 비빔국수, 이렇게 먹어야 하는데, 그래야 사진찍기 좋은데...



월요일이 정기휴일이란다. 일요일은 라이딩하는 사람들이 많이 올테니, 당연히 영업을 하겠지.



잔치국수는 4천냥, 비빔국수는 4천5백냥, 콩국수는 5천냥이란다. 



직접 만든 김치라고 이렇게 알려주는구나. 사람이 많아서 김치를 더 달라고 추가 주문하기도 뭐하니, 미리 하나 빼서 들고 가면 좋을 듯 싶다.



테이블에 있던 양념들. 고추장, 소금, 고추로 맹든 가루, 양념장.



메뉴가 많지 않다보니, 나오는 속도가 참 빠르다. 



그른데 이거, 양이 장난이 아니다. 국수를 못 먹고 죽은 귀신이 붙었나 싶을만큼 양이 진짜 어마어마하다.



4천원의 가격이 전혀 아깝지 않을만큼, 아니 이렇게 많이줘도 되나 싶다. 참 단촐한 국수 한그릇인데, 푸짐한 양때문에 보자마자 든든한 생각부터 든다. 우선 국물부터 쨍하니 진한 국물맛은 아니지만, 은은한 멸치육수 맛이 나쁘지 않다. 



양이 많으니 당연하겠지만, 소면이 아니라 중면이다. 덕분에 끝까지 다 먹을동안 불지 않고, 두툼하니 식감도 참 좋다. 국물과 국수가 겉도는 느낌이 없지 않지만, 국수 먹고 바로 국물을 마시면 된다. 여긴 숟가락을 따로 주지 않는다고 하니, 후루룩 후루룩 소리를 막 내면서 먹었다.



국수엔 뭐니뭐니해도 김치를 올려 먹어야 한다. 누구처럼 면의 끝을 보고, 끊지 않고 한번에 먹어보려고 했는데, 두툼한 중면이라 끊어야만 했다. 그런데 먹어도 먹어도 처음 그 느낌처럼 변함이 없다. 



기본적으로 슴슴하게 나오므로 처음에는 그냥 먹다가,살짝 지쳐갈때쯤 양념장을 넣어 매콤하게 먹으면 된다. 괜한 승부욕이 생겨 완국수를 하고 싶었는데, 그러기에 원조 국수집 국수는 양이 너무 많다. 


저렴한 가격에 한끼 식사로 괜찮은 곳이다. 라이딩으로 지친 이에게 든든한 한끼를 해결해주는 곳이다. 국수는 먹고 나면 곧바로 허기가 온다고 하던데, 여기는 그러하지 않을 듯 싶다. 소화제를 먹어야 할 정도로 장시간 포만감이 지속됐기 때문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