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니깐2016.09.29 07:30


산지가 좋다는 건 다 안다. 해산물만 산지가 좋다고 생각했는데, 육고기도 그렇다. 푸드마일리지가 0이 될수록 좋다고 하더니, 역시 그런가 보다. 순천 한우 맛은 어떨까? 말하면 뭐해. 당근 좋지. 식당명이 전혀 부끄럽지 않은 곳, 전남 순천에 있는 명품관이다.



명품관이라고 해서 백화점에 있는 명품관을 생각하면 안된다. 솔직히 명품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지만, 여기는 순천이다. 순천에서 명품관은 뭐지 했는데, 한우란다. 그래도 식당명이 넘 오버가 아닐까 했는데, 아니란다. 왜냐하면 여길 추천해준 분이 축산관련 일을 하고 있는 분이라, 믿고 먹어도 된단다. 그럼 올만에 고기 좀 뜯을까나.



정육점 스타일 식당. 고로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등심에, 갈비살에, 특수부위까지 먹고 싶은 고기가 넘 많다. 



내부는 여느 고깃집과 비슷하다. 다른 점은 테이블 간격이 넓다는 거.



육사미의 유혹을 뿌리치고, 선택한 메뉴는 불고기 전골 정식이다. 기력이 다해서 고기를 구워먹어야 하지만, 앞으로 한시간 후 KTX를 타야 한다. 나 고기 먹은 사람이오라고 자신있게 광고를 할 자신이 없으므로, 옷에 냄새가 베이지 않는 음식으로 정했다. 마지막까지 육사시미가 자꾸만 손짓을 했지만, 밥 반찬으로 먹을 자신이 없어서 포기했다.



애피타이저로 나온 샐러드와 미역냉국. 시리얼이 들어 있어 신기하다 했는데, 이거 식감이 넘 좋다. 집에서 샐러드 만들때 응용하면 좋을 거 같다. 그리고 아삭한 오이와 양파 그리고 매콤한 청양고추에 미역까지 시큼한 냉국이 온 몸을 짜릿하게 만들어 준다. 개인적으로 잘 안 먹는 음식인데, 이날은 이상하게 혼자서 반이상이나 먹었다. 



불고기 전골 정식. 불고기전골인데, 국물이 넘 많아 보인다. 이건 왠지 서울에서 자주 먹던 뚝불같은데, 살짝 의심이 들었다.



불고기는 우선 끓어야 하니깐, 먼저 반찬부터 콩나물무침에 배추김치 그리고 멸치볶음.



남도에 있는 식당에 갈때마다 언제나 늘 똑같이 나오는 반찬이 있는데, 바로 멸치볶음이다. 비슷한 크기의 멸치로 만든 반찬인데, 신기한 점은 맛이 다 다르다. 멸치하면 통영, 부산만 알고 있었는데, 남도도 멸치 산지인가보다.



생각보다 많은 국물에 기본점수를 잃어가고 있는 불고기 전골. '너~어 맛까지 없으면 가만 안두겠어.'



한우 불고기인 관계로 오래 끓일 필요는 없다. 핏기가 사라지면 바로 먹으면 된다. 자~ 그럼 먹어볼까나.



혼자서 낑낑대면서 찍고 있으니, 도와주겠다고 한다. "자아~ 빨리 찍어." "넵~" 그런데 고기가 잡혀야 하는데, 푸르른 채소가 잡혔네.



고기에 채소에 당면에 고기 그리고 국물까지 앞접시에 담았다. 먼저 국물을 먹어보니, 이거 이건 내가 알던 그 뚝불과는 하늘과 땅차이다. 뚝불과 비교했던 내 자신이 밉다. 좀전에 내가 했던 말 취소. 구울때도 한우, 육사시미도 한우, 불고기도 한우다. 질긴 식감 하나 없이, 연하디 연하다. 질김 담당은 팽이버섯이었을 정도다. 밥 반찬으로 먹으려고 했는데, 도저히 안되겠다. 불고기 국물이 자꾸만 잎새주를 부른다. 육사시미가 없어도 좋다. 불고기 하나만으로 반찬에 안주까지 충분하다. 달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슴슴하니 국물을 많이 먹어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버섯 리필은 추가비용을 내야 하지만, 당면 리필은 무료다. 국물이 많으므로 당면을 더 추가해서 넣어도 괜찮다. 당면에 고기까지 후루룩 후루룩 한번은 밥과 함께 한번은 잎새주와 함께 바쁘다 바빠.


자주 가는 순천이니, 다음에는 여기서 혼밥을 해야겠다. 서울에서는 엄두가 나지 않아 못했던, 나홀로 고기 구워 먹기를 여기라면 왠지 가능할 거 같다. 그래도 자신이 없다면, 육사시미에 혼술을 하는 걸로... 





신고

Posted by 까칠양파

티스토리 툴바